마라톤을 4시간 이내에 완주한 85세 할아버지의 세계 기록

다시 뛰기에는 너무 늙었어. 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계신다면 오늘 포스팅에 주목해주세요. 매년 캐나다 토론토에서 개최되는 유명 마라톤 대회인 "토론토 워터 프론트 마라톤 대회"에서 무려 세계 신기록이 업데이트되었습니다. 


그 주인공은 무려 85세 할아버지 인데요.

▼73세 때 2시간 54분의 기록


Ed Whitlock씨가 기록한 시간은 3시간 56분 33.2초 입니다. 85세 이상 등급에서 세계 신기록이 되었습니다. Whitlock씨는 이 대회의 단골로 73세 때 2시간 54분이라는 경이적인 기록을 기록했습니다. 덧붙여서 이 기록은 아직도 깨지지 않고 있습니다.



원래 10대 때부터 달리기 시작했다는 Whitlock 씨. 그 후 21살 때 이사를 계기로 마라톤에서 멀어지게 됩니다. 그러나 만 40세를 계기로 마라톤을 재개하게 됩니다. 이후 공백없이 계속 달리고 있다는 Whitlock 씨. 즉, 40세부터 뛰기 시작한지 경력 45년 입니다. 인생의 절반 이상을 달리고 온 베테랑 중의 베테랑이죠.


▼신발도 연배가 있다

더불어 이번에 착용했던 신발은 20년간 함께 했던 친구라는데요. 왜 그렇게 오래된 신발을 신고있는 것인가라고 물으면 이렇게 대답합니다. "이제 바꾸는 것이 좋은 것은 알고 있지만 요즘 신발 디자인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이 형태의 신발은 더이상 만들지 않으며, 수중에 몇 켤레 밖에 없습니다."



그래도 아직 만족하지 않는다.

세계 신기록이 된 순간 그는 만족하지 않았습니다. "사실은 3시간 50분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마라톤 후반이 생각만큼 잘되지 않네요." 세계 신기록을 수립하는 것은 웬만한 일이 아닙니다. 다리의 온 힘을 다 바쳐야 하는거죠. "다음 마라톤 출전이 언제가 될지 모르겠다"고 말하고 있지만, 꼭 레이스에 복귀해서 또 다른 기록에 도전해주었으면 좋겠습니다.


♡공감이 많아지면 더 좋은 글이 나와요.
♡공감은 로그인하지 않아도 누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