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답해서 파냈던 '코딱지' 제거를 당장 그만 둬야 하는 이유

걸리적 거리는 코딱지를 파느라 모든 신경이 코로 집중시킨 기억이 있으십니까? 보통 검지나 약지 손가락을 콧구멍에 넣어 답답한 마음을 해결하고자 코딱지를 파내는데요. 한 통계에 따르면 평균적으로 하루에 4번 정도 코딱지를 파낸다고 합니다. 그런데 코딱지는 함부로 파면 안됩니다. 답답하고 때론 더럽다고 생각하고 무심결에 파맸던 코딱지 파기를 멈춰야 하는 이유를 알아보겠습니다.

01. 코딱지가 생기는 이유는?

코딱지는 콧속에서 먼지나 이물질이 걸러내져서 코 점막의 점액과 섞여 굳어져서 생긴 덩어리 입니다. 큰 코딱지를 파내기라도 하면 일명 '왕건이'를 파냈어 라고 좋아하시는데요. 이 코딱지는 우리가 숨을 쉴때 공기가 흡입되면서 먼지나 이물질도 같이 콧속으로 들어옵니다. 하지만 먼지나 이물질이 폐에 들어오면 위험하기 때문에 코털과 코 점막을 덮고 있는 끈적거리는 점액이 먼지와 이물질을 걸러내 주는데요. 이것이 모여서 굳어진 것이 바로 '코딱지' 입니다. 콧속이 건조할 때 코딱지가 더 잘 생기며 때론 간지럽거나 답답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02. 코 점막 손상

간지럽거나 답답하다고 함부로 코딱지를 파내면 매우 위험합니다. 보통 코딱지를 파기 위해서 '검지'나 '약지'를 사용하는데요. 콧 속 피부는 매우 얇과 예민하기 때문에 억지로 손가락을 넣으면서 헤집고 다니면 코 점막이 손상될 수 있습니다.


03. 세균 감염 및 염증발생

손을 씻는 것만으로도 많은 세균을 피할 수 있는 말처럼 손은 세균 감염의 주요 경로입니다. 특히 공기를 흡입하므로서 폐까지 바로 들어갈 수 있는 경로이기 때문에 손의 세균들로 인해 쉽게 감염될 수 있습니다. 더구나 점막 등의 손상이 발생된 경우 염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04. 코피

싸우지도 않고 코딱지를 파는 것만으로 '코피'를 경험하신 적 있으실 것입니다. 코피는 콧솔 혈관이 손상을 입어 피가 흘러 나오는 것을 말하는데요. 코피는 피로, 혈관파열, 고혈압을 통해서 발현됩니다. 그런데, 코딱지를 자꾸 파내면 콧속 피부가 손상을 받고 이는 '혈관파열'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05. 뇌수막염과 패혈증

세균 감염에 따른 염증이 뇌까지 전달되면 매우 위험합니다. 이는 코에는 뇌로 가는 혈관이 있기 때문인데요. 염증으로 인해 세균이 뇌까지 흘러가면 뇌수막염이나 패혈증에 걸릴 수 있으며 심한 경우 사망할 수도 있습니다.


코딱지는 코를 풀어서 조심스럽게 배출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코털은 집게로 뽑는 것보다 밖으로 삐져나온 것을 잘라주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참고로 감기에 걸렸을 때 맑은 콧물이 나오면 아직 코 점막에 염증이 생기지 않은 상태이고, 누런 콧물이 나오면 코 점막에 염증이 생긴 것으로 파악하시면 됩니다. 누런 콧물은 몸에 열이 더 많다는 방증이기도 합니다.



♡공감이 많아지면 더 좋은 글이 나와요.
♡공감은 로그인하지 않아도 누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