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백하고 깔끔한 맛이 일품인 배추전 레시피


차가운 바람이 부는 날씨에 간식이나 

밥반찬으로 쉽게 할 수 있는 배추전을 만들어볼께요.

밀가루 2컵, 물 2컵, 배추잎 10장정도,소금(커피스푼1개)

준비하시면 되요.

(부침가루를 사용하면 소금은 필요없겠죠)


Tip: 작은 배추하나 사서 속고갱이(노란부분)는 쌈이나, 생채해서먹고

좀 큰잎은 전을 굽는데 쓰면 좋아요~^^

음식물 쓰레기 버릴것없이 알뜰하게!



수제비하고 남은 우리밀밀가루가 있어

소금(커피스푼 1개)을 넣은 후,

밀가루에 물을 조금씩 넣어가며 농도를 맞추어 반죽해요.



Tip : 반죽이 너무 되직하면 배추의 시원한 맛보다 밀전병처럼 되겠지요?!

부침가루 반죽을 숟가락으로 떠올렸을 때,

주루룩 흘러내리는  느낌 정도가 적당해요

(밀가루와 물 1:1 비율)



배추잎줄기의 두꺼운 부분을 손으로 툭툭잘라 준 다음 

씻어서 물기를 빼줘요.


후라이팬에 집에 있는 식용유를

한숟가락 넣고 예열해 주세요.


이제 씻어둔 배추잎을 한장씩 반죽을 묻혀

후라이 팬에 올려서 전을 부쳐요.



Tip : 이때 반죽 묻힌 배추잎을 한장씩 서로 반대되게

후라이팬에 올려야 배추전 모양이 예쁘게 되요.



참, 기름은 배추전을 한번씩 뒤집을때, 

후라이팬 가장자리로 조금만 띠처럼 둘러주듯이 

넣어주세요. 그래야 덜 느끼하고 담백한 배추전이 만들어져요.

노릇노릇하게 맛있어 익어가네요.



배추크기에 따라 3~4장의 배추전이 만들어 진답니다.

그냥 먹어도 맛있지만 초장이나 양념장을 곁들여서 먹으면

칼로리 높지 않은 맛있고 간단한 배추전이 완성!!



밥반찬으로는 이렇게 먹기좋게 썰어서~^^



출출할 때 간식으로 먹을 경우에 이렇게 쭉쭉 찢어서

먹어야 제격이지요.



바람까지 불어 체감온도가 더 추운 날씨에 다들 감기조심하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