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렌차이즈 버거를 제대로 즐기는 나만의 꿀팁


맥도날드, 버거킹, kfc 

그냥 먹어도 맛있는 햄버거지만,


많은 분들이 종종 놓치고 있는 사실..

모든 버거에는 '재료 추가'가 

가능하다는 점!


치즈, 베이컨, 양상추 등을

더 푸짐하게 얹으면 

그만큼 맛이 배가 되어 돌아옵니다! 

(이것은 진리)



그래서 오늘은 

햄버거를 주문할 때 절대 놓쳐서는

안되는 추가 '버튼' 하나를

공개하겠습니다!

(주문할 때 한 번 눌러보면 좋음)


기존 햄버거에 어떤 재료를

추가해야 더 맛있을까....싶어


직접 알바생에게

물어봤습니다!

(사실 나도 이렇게 안먹어봄...;;;)



1. 버거킹 인기메뉴 '와퍼'에 

베이컨'을 추가했더니 


요즘 전부 햄버거 프랜차이즈는

'셀프오더'로 바뀌었죠.


많은 분들이 빨리빨리

다음 버튼을 누르다 보면 놓치기 쉬운

재료 추가 버튼!


버거킹의 시그니처 메뉴!

'와퍼'를 주문할 때


치즈와 베이컨을

추가 선택할 수 있다는 점

아시나요?



치즈 1장 300원, 2장 600원

베이컨 2장 600원, 4장 1200원


다들 아시겠지만,

와퍼에는 치즈와 베이컨이 

안들어갑니다!


하지만 실망하긴 이른 것이,

이렇게 추가해서  먹을 수 있다는 점!


그래서 와퍼에

베이컨 2장을 추가해보았습니다.



사실....

치즈를 추가해보려고 했으나,


와퍼에 치즈 추가하면

치즈와퍼인데,


그니깐.. 와퍼에 치즈 추가하면

5700+300 = 6천원인데!


치즈와퍼로 구입하면 6천300원이다!

(뭔가 당하는 기분....)


그래서 베이컨 추가함.

^_^



아무튼, 

'양상추, 양파, 피클, 패티'

기존 재료에

베이컨 2장이 추가되면 어떨까?



커다란 기대를 안고..

그럼 먹어보겠습니다.


음~~허허허허


결론은, 맛있다!



베이컨의 고소한 맛이 

소고기 패티와 만나

진한맛이 두 배가 됐다는 점!

(고기+고기)


약간 아쉬운 점은 

베이컨의 크기가.. 크기인만큼

6장을 추가했다면

더더 맛있겠다 싶었습니다.


600원 대신, 1200원 투자해

베이컨 6장으로 드셔보시길..

2. kfc 대표메뉴 '징거버거'에 

치즈'를 추가했더니 


다음 타깃은 바로

kfc 대표 메뉴인 징거버거!


이번엔 더더더더 맛있게

추가해 먹으리라 다짐했건만,


아쉽게도....

kfc에서는 재료추가가

'치즈'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절망.....)



때문에 고민할 필요도 없이

300원 추가해서!

치즈 추가 징거버거를 주문해봤습니다!


치킨 통가슴살 필렛에 노란 치즈가

올라가면 어떨까요?


느끼하진 않을까 걱정되기도 하지만..



확실히 풍미는 더해지는 느낌?


그동안, 

치킨의 뻑뻑한 느낌이 강해 

징거버거를 먹다가

목이 턱턱 막혔다면,


치즈 하나 올라갔다고

나름 부드러워지는 식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또 자칫 느끼할 수 있는

 치즈맛을 상큼한 토마토와

달콤한 소스가 감싸줘

식감과 풍미 두가지를 잡은 맛이었습니다!


징거버거에 300원

추가해서 치즈징거버거로

한 번쯤은 먹어봐도 좋을 듯!



3. 맥도날드 시그니처메뉴에 

패티'와 '그릴드 어니언'을 추가했더니 


다음으로 찾아간 곳은 

맥도날드 였습니다!


맥도날드는 기존 메뉴에

재료 추가가 안되고,

온리 시그니처 버거만

각종 메뉴들을 

추가할 수 있습니다.



버거의 종류는 두 가지.

골든 에그 치즈버거와

그릴드 머쉬룸 버거


이 두가지 버거에

기존 재료나 새로운 재료를

추가해 취향껏

먹을 수 있어요!


재료 가격은 

양파, 토마토 300원부터

비프 추가 3천 원까지

다양합니다.


(한번에 다 잡을 수도 없이 두꺼움)


저는 그중 

1등급 국내산 계란에 베이컨, 치즈

텍사스 BBQ 소스로 고소함과

부드러움을 느낄 수 있는

골든 에그 치즈 버거!


거기에 100% 쇠고기라는

패티와

그릴에 직접 구운 

달콤한 볶음 양파를

추가해보았습니다!



오우.

비주얼은 이태원의 

한 수제버거집에 온 듯한..


하지만, 가격은 역시

깡패.....


아주아주아주 가끔

사먹는 이유



기존 7,500원 햄버거 가격에

재료 추가로 무려

3,500원이나

썼다는.......


기존 들어가 있는 재료는


후라이드 에그,

아메리칸 치즈

프리미엄 레터스

레드 어니언

100%비프

스모트 베이컨



확실히 '프리미엄'을 

강조하는 만큼

재료도 싱싱해 보이고,

수제버거 비주얼이 제대로.


빅맥 패티가 조금 짭짜름하다면,

이 버거는

100% 소고기로 만들어서 그런지

간도 적게 베어 있어

특유의 소고기맛도 적절히

베어 나왔습니다.



그리고 직원분이 추천해주신

저 그릴드 어니언!

달콤한 양념이 입 안 가득 풍겨

패티와 찰떡 궁합을 자랑했다는!


패티를 두 장 넣으니

남자 한 명이 먹기에도 벅찬?

양이 었구요.


확실히 그냥 골든에그치즈버거로 

먹을 때 보다

그릴드 어니언 양념맛이

더해져서 그런지 

밋밋할 수 있는 패티 맛을

더 달콤하게 만들어 줬습니다.



단, 먹기는 저어어어엉말

불편하다는 점!!


기존 햄버거 메뉴들에 색다름

원한다면 다들 한 번쯤

'재료추가'로 더 풍부한 맛을

느껴보는 건 어떨까요?

이상 프랜차이즈 버거별

더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메뉴 꿀팁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