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일찍 줄서도 먹기 힘들다는 달달한 '대구꿀떡' 후기


꿀떡이 서울에선 송편안에 달달한 소를

넣어서 만드는 거였는데,

대구에선 이게  꿀떡 이라고 불린대요!



SNS상에 각종후기가 올라오며 핫해지고 있는데

택배도 안되고 직접수령만 가능해서

더 그 맛이 궁금한 꿀떡을 제가 맛봤습니다.

두  둥~

바로 봉덕시장으로 달려가봤습니다ㅎㅎ



떡집으로 찾아갔을때 유명세를 보여주듯,

많은 사람들과 꿀떡만 쭉 진열되어 있었는데요.



그 모양새가 너무 맛깔나보였어요!!

당차게 줄서서 두팩 득템!

앞에 기다리던 분들이 다섯개, 여덟개

이렇게 사가시는 통에

괜히 맘이 쫄깃해지더라구요~

기다린김에 더 구매할까 싶다가 

제 뒤에 기다리시는 분들맘 

여유로워지시라고 일단 두팩만! 



첨에 계피가루인가 싶었는데 위에  흑설탕 

아직 그대로 뿌려져 있었어요.


집으로 후다닥와서 팩을 개봉했을땐

흑설탕이 떡의 따뜻함 덕분인지

잘녹아있더라구요~~



팩비닐을 뜯으니 설탕물? 같은 쟤네들부터

우르르 나올려고 하는데

달짝지근한 저 설탕물 은근 중독성있어요!



음 머랄까?

찹쌀떡을 꿀같은 설탕물에 찍어먹는 맛이에요.



첨엔 "에이뭐야" 이랬는데 쫄깃함과 달달함이

함께 배가되어 입안에서 맛있어지니

손이 계속 가더라구요ㅎㅎ


집에서도 조금만 신경쓰면 만들어볼 수

있을거 같은 맛이라 한번 도전해보려구요^^



떡은 떡간이 맛의 당락을 결정하는 주요인인데,

찰쌀떡이 쫄깃하면서도 그 간이 잘되어있어서

설탕물과 만났을때 밍밍하지 않고 딱 맛있는

배합을 만들어내는거 같았어요.


집에서 만들어보고 똑같은 맛이

나면 꼭 레시피 공유할께요!



참, 조금있으면 택배도 가능하다고 해요.

자세한 시기는 아직 기재안되어있네요.

동네에 있다면 다시 한번 먹고는 싶지만

대구까지의 먼거리를 가서 먹을만한지는...글쎄요.

이상 은근한 중독성이 있는 대구꿀떡이였어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