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과물 사장님이 알려준 멜론 쉽게 자르는 꿀팁

 

 

멜론 좋아하세요?!
전 과일류 좋아하는 편이라
즐겨먹어요. 수입과일로 생각하기
쉬운 이 멜론이 국내 고창과
 천안 등지에서 생산되고 체험농장도
운영중인데요. 고창에서 일일체험
농장갔다가 멜론에 대해
더 풍부하게 알고 먹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었어요.
 


오늘 고창 멜론농장에서
알게 된 멜론에 관한 소소한 팁과
보관 노하우를 소개해볼까 해요.

 

 

우선 멜론과, 칼, 보관용기
필요하겠죠?!

 

 

그리고 껍질과 씨앗을 담아
바로 처리 가능하도록 비닐
준비해주세요. 


 

 

마트에서 구매한 멜론이에요.
우선 수입산이 좀 더 당도 면에서
좋을 거란 인식이 강하지만,
국내산이 오히려 당도 면에서 나
수확을 거쳐 우리 손에 오기까지
수입산에 비해 여러 통관 과정이
생략됨에 따른 신선도가 뛰어나
더 맛있다고 해요.

 

 

좋은 멜론 고르는 팁은
어렵지 않았어요. 농장 체험 때
"꼭지보세요 꼭지!" 강조하셨던 문구처럼
껍질 그물무늬가 촘촘하고,
무엇보다 꼭지가 싱싱한 걸
고르면 돼요.
 
만약 구입했을 때

후숙이 덜 된 단단한 상태라면
서늘한 곳에 꺼내놓고 멜론 밑부분이
말랑말랑해진 후숙 단계를 거쳐야
제대로 된 멜론 맛을 느낄 수 있어요.
 
후숙 잘 된 멜론은 실온에 그대로 두면
금세 흐물흐물해지고 상하니 바로
냉장보관하고, 이미 익은 걸 구입했다면
통째로 넣거나 바로 잘라서 용기에 넣어두고
그때그때 덜어서 먹는 게 좋아요.
 

 

우선 자르는 법은 어렵지 않아요.
단단해 보이지만 잘 익은 걸 골라그런지
슥 잘 잘리네요.
우선 반으로 쪼개주세요.

 

 

후숙이 잘된 게 눈에 보이죠?!
생각보다 큰 멜론이라 속은
어떨까 싶었는데 실하네요.

 

 

멜론 씨앗을 제거해줘야 하는데
씨 부분을 칼등으로 모두 긁어서
대부분 제거하더라고요.
 
멜론농장 분도 이 부분을 설명하시면서
제일 맛있는 부분을 사람들이
다 잘라먹는다며 속상해하셨어요.

 

 

우선 씨앗이 붙어있는 부분의
양옆 끝부분을 칼로 잘라주세요.
 

 

조심스레 씨앗 부분 위주로
숟가락에 담는데
한 숟가락이면 충분히 담길 거예요.

 

 

제일 맛있다고 한 이 부분!
얼핏 보면 얇은 실같이 길게 있는 부분이지만
이 부분이 제일 맛있고 당도가
높다네요.

 

 

과즙과 멜론 속은
빨리 처리하기 위해 버려도 되지만
쟤들을 모아 즙을 짜서
꿀2스푼에 우유를 넣어 먹으면
세상 맛있는 멜론 우유가 돼요.
 
참고하셔요.

 

 

멜론의 반의 반
즉 4등분이 되겠죠?!
멜론 1통을 총 8등분 해주세요.
 

 

자를 때 괜히 끝에서부터
자른다고 삐뚤빼뚤 자르지 말고
반 자르고 또 반씩 자르는 게
편하고 이뻐요.
 
8등분 된 조각의
껍질 부분부터 제거해야겠죠?!

 

 

이렇게 과육과 껍질 사이에
칼을 넣고 밀어주듯이
슥 잘라주면 돼요.

 

 

저 방법이 힘드신 분들은
우선 먹기 좋은 크기로
토막 낸 다음, 껍질을 하나씩
썰어줘도 돼요.

 

 

말끔히 제거된 멜론 껍질과 씨앗!
한통 다 잘랐는데도 작은 양이
나올 정도로 껍질과 과육 부분 분리를
잘했죠?!

 

이제 보관 통에 담아주면 되는데
전 여러분들이 이해하기 쉽게
나란히 담았어요. 멜론 윗부분이
일반적인 자른 모양과 다르죠?!
 
이제 저 부분 다 싹 자르지 말고
꼭 씨앗제거하고 같이
드시길 바라요! 당도가 3배는 올라갈 거예요.

 

 

 

남은 건 보관용 밀폐용기에
담아두고 그때그때 덜어서!
꼭 덜어서! 드세요.


보관 용기만 열고 포크로
바로바로 찍어드시는 건
보관 안 하느니만 못하니!
꼭 덜어서 드시길 바래요.
그래야 마지막 멜론 한 조각까지
상하지않고 제맛을 볼 수 있어요.

멜론 자르는 법
어렵지 않죠?!
손에 들고 사과처럼 안 깎아도 되고
수박처럼 많은 양이 아니라
금방 잘라 보관할 수 있어 세상편해요.
 
달달하니 시원하고 맛있는
멜론, 많이드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