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도적인 두께로 난리난 일본식 에그샌드위치 레시피

 

일본여행갔을 때, 인상적인

여러 메뉴가 있었지만 그 중,

신주쿠 카페에서 먹었던 에그샌드위치는

정말이지 캐리어 한가득 쟁여서 한국으로

쓸어오고 싶을 만큼 맛있었어요.

한국에 와서 일식에그샌드위치이란

메뉴보면 두번 묻지도 않고 시켜봤지만

일본에서 먹던 그 맛이 아니었어요.

그러다 발견한 일식요리 공부중인

블로거분의 글! 굉장히 상세하고 길게

기재되어있어 용기내어 따라해봤더니

너무나 촉촉하고 부드럽던

에그샌드위치가 완성되어 댓글로

감사하단 말을 몇번 남겼는지 몰라요.

 

여러번 만들어서 먹었던 이 에그샌드위치,

쉽게 요약해서 한번 적어볼게요.

 

 

재료

계란 4개, 식빵 2장, 마요네즈,

굴소스, 휘핑크림, 버터, 설탕, 소금,

간장, 맛술

 

 

일식 에그샌드위치의 핵심인

계란 4개를 풀어주세요.

 

 

맛술(미림) 어른수저기준 2스푼,

간장 1스푼, 굴소스 1스푼,

설탕 4스푼을 넣고 잘 섞어주세요.

 

설탕 계란하나당 한 스푼이에요.

타마고산도는 달달한 맛이 특징이지만

단맛이 싫다면 설탕을 줄이세요.

 

 

휘핑크림(생크림)을 어른수저기준

6스푼 넣어줬어요. 우유로 대체 가능하나

휘핑크림을 적극추천해요.

이 에그샌드위치가 아니어도 계란과

휘핑크림의 케미는 굉장하니깐요.

 

 

이제 잘 섞어주세요.

다이소에서 구매한 거품기,

전 아주 유용하게 잘 사용하고 있어요.

 

잘섞인 계란물을 체에 걸러주세요.

체에 걸러주면 더욱 부드러운

에그샌드위치를 만들 수 있어요!

귀찮아서 이 과정생략하면 계란끈

때문에 모양이며 식감이 다를거예요.

 

전 같은 방법으로

체에 2번 걸러주었어요.

 

 

여기에 소금 두꼬집 넣어주세요.

간장과 굴소스가 있어서 소금으로 간을

하지않아도 되지만 여러번 만들어보니

소금 두 꼬집 넣어주는 게

더 알맞은 간이었어요.

 

원래 혼다시라는 일본 양념을 넣어야하는데

집에 없으므로 비슷한 굴소스를 넣었어요.

쯔유도 괜찮아요.

 

 

후라이팬에 기름을 넣고

키친타월로 한번 닦아준 다음,
계란 물 1/3을 먼저 넣고

계란말이를 하듯이 만들어줘요.

 

 

처음부터 계란물 전체나 1/2을 넣으면

타마고산도 특유의 도톰한 계란말이가

아니라 오믈렛같은 비쥬얼이 되니

나눠서 조금씩 넣어 추가해주세요.

 

 

또 주의해야 할 점은 약불로 만들어야

얇고 노란빛을 살린 예쁜 계란말이를

 만들 수 있어요.
팬을 요리조리 굴려가면서

골고루 약불에서 익혀주면서
예쁜 계란말이를 만들어 주세요.

이 계란만 켜켜이 잘 말면

비쥬얼 성공이에요. 네모난

후라이팬 사용하면 편해요.

 

 

1/3 넣은 계란을 말았으면 기름 머금은

키친타올로 후라이팬 빈 곳을 한번

닦아준 후, 두번째로 계란물을 부어주어요.

다시 말아주고 나머지 계란물을

부어서 완성하면 되는데

뒤집개로 한번씩 꾹꾹 눌러줘야

계란과 계란사이 공간이 잘 합쳐져

식감이 촉촉하고 부드럽고,

구멍이 뽕뽕 생기는것도 방지돼요.

 

 

이렇게 완성된 계란말이는 지퍼팩에 넣어

꽁꽁 싸주세요. 랩으로 돌돌 말아주어도

좋치만 전 좀 더 힘있는 지퍼팩이

쓰기 더 좋았어요.

 

 

요렇게 꽁꽁 싼 계란말이를

냉장고에 잠시 넣고 식혀줄게요.

 

냉장고에 넣어둘 때, 계란말이 위에

반찬통을 올려두면 통무게때문에

좀 더 계란들이 잘 뭉쳐져서 좋아요.

 

 

식빵 2장을 꺼내

식빵 양사이드 테두리를

모두 잘라주세요.

 

 

한쪽엔 마요네즈, 한쪽엔 버터를 발라주세요.

버터대신 허니 머스터드 사용해도 괜찮아요.

 

 

요렇게 잘 발랐으면 이제 다 되었어요.

냉장고에서 식힌 계란말이를 가져와

지퍼팩에서 꺼내주세요.

 

 

도톰하게 만든 계란말이를

식빵위에 올려주세요. 자주 먹는

식빵과 계란말이.

이 두 재료가 만나서 뻔한 맛이겠거니

싶지만 먹어보면 아주 다르다는 걸

금방 느낄거예요. 

 

 

계란말이를 올린 후 식빵을 포개고,

먹기좋게 잘라 보았어요.

 

 

보들보들한 계란말이는

굴소스의 감칠맛과 설탕의

달달함이 합쳐져서 촉촉하니

환상적이고, 식빵에 바른 마요네즈와

버터가 풍미를 더해줘서

재료는 평범하지만 맛은 평범치

않은 샌드위치가 완성되었어요. 

 

 

마요네즈와 굴소스의 조합이에요.

거기다가 달달한 설탕이 맛을

극대화 해준 거 같아요.

 

 

저퍼팩에 꽁꽁 싸 냉장고에

두지않았다면 이런 조밀한 계란말이가

되지 않아요. 도시락에 넣어도 좋을 메뉴에요.

 

 

계란이 넉넉히 들어가서 은근

든든하게 먹을 수 있어서 더

좋아요. 식빵두께보다

두툼한 저 두께 보이시죠?!

 

 

에그샌드위치이지만 왠지모르게

맛이 좀 더 고급스럽다고 할까요.

식감이 촉촉하면서도 부드러워

그렇게 느껴지는 거 같아요.

재료가 간단하니까 집에서도

 충분히 만들어볼만해요.

여러분도 한번

만들어보는 걸 추천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