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심코 했던 아이에게 독이 되는 말 13가지

"사랑하는 자녀를 위해 언제나 멋진 엄마이고 싶어요." 그렇게 생각하고 있어도 바쁜 일상 속에서 좌절해 버리고 그만 소리를 빽 지르고 맙니다. 절대적으로 모든 것을 당신에게 의존하는 작은 사람은 아주 쉽게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부모가 많은 시간이 걸리지 않는 아이의 일처리에 귀찮아 하면서 특정 문구를 내뱉으면 자녀는 상처를 받고 자부심과 자신감이 결여되며 급기야 아이에게 좌절감을 줄 수 있습니다. 오늘 포스팅 주제는 "무심코 했던 아이에게 독이 되는 말 13가지" 를 소개합니다.

01. 울지마!

당신의 아이가 울고 있을때 무심코 "울지마!" 라고 말하기 쉽습니다. 어른들에게 좌절의 이유가 있듯이 아이도 나름의 이유가 있습니다. 울음을 터뜨릴 정도로 화가 나 있는 것이죠. "그만 울어!" 라고 말하면 자신의 기분을 표현하지 말라고 하는 것이며 자신의 감정을 인정받을 수 없다고 느끼게 됩니다.


02. 엄마가 해 줄게

아이가 "자신있어" 라고 말해서 지켜보다가 아무래도 좌절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급할때나 뭐가 잘 안될때 아이는 도움을 받고 싶어할 것입니다. 하지만 아이의 기분을 듣지 않고 옆에서 손을 대는 것만은 피해야 합니다. 대신에 "도와줄까?"라고 묻거나, "이렇게 하면 좀 더 쉽게 할 수있어" 라고 요령을 가르쳐주면 하고 싶은 마음을 거두어 들이지 않아도 됩니다.


03. 그런 사람은 싫어

아이들은 때때로 믿을 수 없는 일을 하거나 짜증을 일으킬 수도 있지만 "아이라서 그런거야"라고 생각하는 편이 좋을지도 모릅니다. 엄마도 완벽한 사람이 아니잖습니까? "아,이제 지금 이 순간 우리 아이일지라도 싫어요"라고 생각이 드는 경우가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것도 마음에 담아두어야 합니다. 그러면 어떻게 할까요? "그런 방식은 싫어" 라든지 "그런 말투는 싫다"와 같이 "방법"을 지적하도록 하세요.


04. 울일이 아니야.

이것을 곰곰이 생각해 보면 "우는 이유가 없다" 라고 마음대로 결정하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성인이 울고있는 것을 볼 때 같은 말을 하시나요? 우는 데에는 아이 나름의 이유가 있고 피곤하거나 배가 고프거나 동요하는 것은 전혀 나쁜 일이 아닙니다. 이럴 때는 부드럽게 "왜 우는거야?"라고 이유를 물어보세요.

05. 그렇게 하면 아기 같애

아이가 조금 성장하면 자주 입밖으로 내버릴지 모릅니다. 하지만 아이는 그렇게 쉽게 어른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커져도 아이는 아이입니다. 아기 같은 것도 있지만 그것이 당연하다고 생각두면 조금은 기분이 편해질지도 모릅니다.


06. 너를 위해 얼마나 많이 희생하고 있는데

실제로 아이를 키운다는 것은 자신의 시간과 노력을 투자하는 "희생"을 하고 있다고 느낄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잊으면 안되는 것은 아이는 "자신을 위해 희생하길 바란다" 고 말한 적이 한번도 없습니다. "너를 위해"라고 전했을 때 죄책감을 주게 됩니다.


07. 나 좀 내버려 둬

부모에게도 조용한 시간은 필요합니다. 하지만 이런 말투를 하면 아이는 주눅이 듭니다. 대신 이런 말을 해야합니다. "엄마가 약간의 휴식이 필요해", "엄마는 이제 잠시 동안 혼자 있을게" 라고 상냥한 말투로 여유가 있을 때 휴식을 취하도록 합시다.


08. 나를 위한 시간따위 전혀 없는거야

이것도 자기 희생을 전하는 말입니다. 그렇게 느끼는 경우는 확실히 있지만 아이에게 말해도 어쩔 수 없습니다. 특히 어린이가 크면 "나는 엄마에게 필요없는 아이 일까?"라고 느끼게 됩니다.


09. 질문 좀 그만해

아이의 질문 공세가 시작되면 정말 좌절하고 맙니다. 하지만 아이는 호기심 가득한 채로 원하는 것이 사실이죠. 모르는 것을 물었을 때 "엄마도 모르겠는데.", "이상하다" 라고 코멘트 해주는 것만으로도 대화가 됩니다. "여러가지 일을 깨달았어", "대단한 질문을 하는구나." 라고 칭찬을 준비해 두는 것도 좋습니다.


10. 그래. 이제 끝

어린이와 뭔가를 하고 나가거나하면 바로 어른들의 사정에 따라 움직이는 경우가 많습니다. "쇼핑하는 동안 어린이 놀이터에서 놀자"라고 해놓고 쇼핑이 끝나면 "이제 놀이는 끝이야." 라고 하는 것은 잘 생각해 보면 좀 불공평 합니다. 어린이 입장에서는 "네 의견 따윈 듣지 않는다. 됐으니까 다음" 라는 뜻으로 들릴지도 모릅니다.


11. 별것 아니네

성인에게 별것 아니어도 아이에게 엄청난 사건입니다. 어른이 되면 이런 말을 쉽게 사용하고 맙니다. 퍼즐을 완성하면 받을 수 있는 아이스크림이 떨어졌을 때 또는 동물원에서 기린을 본 경우 아이에게는 대사건입니다. 아이와 함께 기뻐하고 슬퍼하고 공감해주세요.


12. 그렇게 ◯◯하지

"머뭇 머뭇하지", "떠들지 마", "또 수다떨지"등 어린이는 어른이 원하지 않는 일이라도 무심코 하는 존재입니다. 하지만 그것을 지적해도 고쳐지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보다는 "해 주면 기쁘다" 라는 식의 긍정적으로 전달하는 것이 어린이도 쉽게 받아 들일 수 있습니다.


13. 아무래도 좋아

"친구가 쉬는 시간에 나무 조각을 먹었어", "나, 지금은 우디 말고 버즈가 좋아" 이것은 아이에게 심각한 것입니다. 엄마는 어떻게 생각해? 라고 묻는 경우 "아무거나 좋아"라고 말하지 말고 작은 일이라도 밝은 마음으로 접하면 매일이 더욱 즐거워진다.


♡공감이 많아지면 더 좋은 글이 나와요.
♡공감은 로그인하지 않아도 누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