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무기, 폭탄 냄새를 맡는 사이보그 메뚜기 개발비용 9억

메뚜기는 성경에서 이집트의 8번째 재앙의 수단으로 명성이 자자합니다. 하지만 일부 연구자들은 곤충을 연구하여 새로운 것을 구상했습니다. 최근 전세계에 테러 피해로 많은 사람들이 사상을 당하고 있습니다. 폭발물을 찾아내는 것은 정말이지 너무 너무 어렵습니다. 또, 폭발성 화학 물질을 탐지하는 기계는 비싸고 신뢰할 수 없습니다. 동물들은 폭탄냄새를 맡기가 어렵고 훈련 시키는 것은 매우 소모적입니다. 마법은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안전과 보안을 위해서 폭발물을 검출하는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저렴한 폭탄 탐지기는 경찰, 군, 공항보안과 베트남과 한국전처럼 지뢰밭이 남겨진 곳에서 수요가 있습니다.

해결책은? 메뚜기

세인트 워싱턴 대학의 연구원 루이스는 원격으로 조종할 수 있고 폭발물을 검출하도록 안테나를 사용하여 무선으로 정보를 중계할 수 있는 진화된 인공 두뇌 기능을 메뚜기에 이식하려고 합니다. 이 사이보그 곤충은 비용을 줄일 수 있고 폭탄 검출에 신뢰성을 높일 수 있습니다. 궁극적으로는 생명을 구할 수 있습니다.



개발 현재 상황

해군 연구의 사무실은 세인트 루이스의 동료 생물 의학 공학 교수 Baranidharan 라만과 그의 팀에 군사 도구로 일반 메뚜기를 돌려 그의 연구를 계속하기 위해 $750,000, 3년 허가를 워싱턴 대학을 부여했습니다. 라만에 따르면, 메뚜기는 새로운 냄새를 맡는데 유일하게 숙달이 된다고 합니다. "그들은 몇 백 밀리초 내에 환경으로 제공되는 새로운 냄새 냄새를 맡을 수있다"고 말했습니다.


왜? 메뚜기인가?

메뚜기는 '우수한 냄새 센서 뿐만 아니라 간단한 뇌 구조를 가져 그들에게 이러한 진화된 인공 두뇌 이식을 하기 위한 이상적인 후보입니다. 연구진은 특정 냄새를 식별하기 위해 메뚜기를 양성 할 수 있으며 메뚜기의 뇌에 전극을 주입함으로써 연구자들은 메뚜기가 냄새를 감지할 때 식별 할 수 있습니다. 이 방법은 심지어 다른 중복되는 냄새나는 다른 환경에서 작동합니다.



개발 노하우

연구팀은 또한 메뚜기에게 각 측면에서 생체에 적합한 실크로 만든 타투를 제공하며, 메뚜기 운동 방향을 제어 할 수있는 방법을 개발했습니다. 이 타투는 한쪽에 레이저를 비추어 파일럿은 다른 방향으로 메뚜기 비행을 할 수 있도록 열을 발생해 빛에 반응하게 합니다. 해군은 2년 이내에 완벽하게 작동하는 사이보그 메뚜기 프로토 타입을 얻을 수 있었으면 합니다. 곧, 발견되지 않은 폭탄과 지뢰 지대를 사이보그 메뚜기와 함께 할 날이 얼마남지 않았습니다.


 

♡공감이 많아지면 더 좋은 글이 나와요.

♡공감은 로그인하지 않아도 누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