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 속 남은 명절 음식을 활용한 전 찌개 만들기


냉장고 한 켠을 차지중인 명절 음식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는 분들도 있으실 텐데요.


안타깝게도 계속 먹기에는

쉽게 질려버리는 것이 명절음식입니다.


정성들여 만든 음식을 버리자니

그것도 참으로 아까운 일이죠.


그래서 남은 명절 음식을 처리할 수 있는

좋은 해결법을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


명절 음식을 활용한 찌개 만들기”를

이제 천천히 하나씩 따라 해볼까요?


< 계량 기준 >

어른 숟가락, 종이컵


< 필요한 재료 >

남은 전, 남은 햄, 대파1뿌리, 다시마조금, 느타리버섯


양념 : 고추가루 1숟가락, 다진마늘 1/2

숟가락간장 1숟가락, 맛술 1숟가락, 후추 한꼬집



1. 먼저 물3컵에 다시마를 넣어서

다시마물을 만들어요.



2. 남은 전들을 먹기좋은 크기로 잘라요.


명절때 선물들어온 햄이나 자투리고기를

같이 준비하면 좋아요.

(잡채하고 남은 햄과 느타리버섯를 조금 준비했어요)



3. 썰어놓은 전과 햄을 넣고,

다시마가 우러난 물과 함께 끓여줍니다.



이때 준비한

고춧가루한스푼, 간장한스푼, 맛술한스푼,

후추조금, 다진마늘 반수푼을 같이 넣어요.

(전과 햄이 잠길정도로 부어서 끓여줍니다)



4. 이제부터 불 조절 시작합니다.


한소끔 끓어 오르면 느타리버섯과 썰어놓은

대파를 넣고 후루룩 끓여서, 불을 꺼야 해요


중요 Tip

전찌개는 김치찌개처럼 오래끓이면 풀어져서

죽처럼 되니 절대 오래끓이지 마세요.



5. 더 얼큰하게 먹고싶으면

청량고추를 2개 썰어넣어요



6. 벌써 식욕을 자극하는 냄새가

솔솔 나기 시작하네요^^



7. 짠! 드디어 완성됐어요!


설 명절 지나고 남아있는 전들을 모아서

얼큰한 전찌개를 만들었어요.


찌개하나만 맛있어도

한 끼 반찬 걱정은 없겠죠?


오늘 저녁 '전 찌개' 어떠세요?^^